컨텐츠 바로가기

자랑스러운 공무원들의 전당

연도별

2016

공공데이터 개방부터 창업까지

공공데이터 개방부터 창업까지 환경부 김신엽

빅데이터 시대, 데이터가 바로 경쟁력이 되고, 새로운 기회가 되는 시대다. 특히 공공데이터는 대중의 활용폭이 넓다는 점에서 그 가치가 매우 높은 데이터일 수 밖에 없다. 대중적 활용을 위해 공공데이터가 공개되는 과정에서 데이터의 가치를 높이는 재가공이 자연스럽게 이루어진다는 점을 생각하면 공공데이터의 적절한 공개는 IT시대의 새로운 공익 실현 방법이라고 할 만하다.

환경부 정보화담당관실에서 일하고 있는 김신엽 과장이 맡은 정보는 바로 환경부의 공공데이터. 김신엽 과장은 환경부 공공데이터의 개방계획을 수립하여 개방의 속도를 높였다. 개방계획 수립 이전 환경부 공공데이터의 개방율은 24%. 이후 2013년에 55%까지 조기개방하여 환경부 공공데이터의 활용을 도왔다. 최종적인 목표는 2017년까지 80% 이상 환경부 공공데이터를 개방하는 것이다. 또한 김신엽 과장은 개방된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창업까지 이어가는 슈퍼스타K 방식의 창업 경진대회 에코톤을 열어 개방된 데이터의 적극적인 활용을 도모했다. 

인터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