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랑스러운 공무원들의 전당

2016

기업 유치 아이디어로 지역경제 UP

기업 유치 아이디어로 지역경제 UP 충청북도청 맹경재

지역경제활성화를 꿈꾸는 공무원이라면 누구나 지역 내 산업단지의 유치와 활성화를 꿈꾼다. 하지만 누구나 바라는 만큼 실제로 기업을 유치하고, 이를 지역경제의 활성화까지 연결짓기에는 아무래도 험난한 과정이 있을 수 밖에 없다. 특히 이미 있었던 산업단지가 경쟁력을 잃고 도태된 상황이라면 그 곳에 타 지역 소재 기업이 이전해 옴으로써 가지게 될 장점도 딱히 없는 상황.

이같은 상황에서 성공적으로 기업을 유치하고, 지역경제활성화와 신규고용인력 창출까지 성공한 공무원이 있다. 충청북도 경제통상과 투자유치과에 근무하는 맹경재 과장이 바로 그 주인공. 낙후됐던 보은동부산업단지에는 우진플라임을 유치해서 3천억 원을 투자 받았으며, 이후 고용효과만도 500명 가까이 발생했다. 휴폐업부지에 입주한 기업은 듀링으로 572억 원의 투자가 유치됐으며 600명이 추가로 고용됐다. 침체되어가는 산업단지와 휴폐업부지를 이용해서 3천 5백억 원 이상의 투자와 1100명 이상의 고용을 창출한 것이다.

충청북도의 기업 유치 투자 목표는 원래 30조 였지만, 맹경재 과장의 맹활약으로 자신감이 생긴 뒤 10조 원 이상 목표가 상향됐다. 40조의 투자 목표 앞에서 맹경재 과장은 힘이야 들겠지만, 노력하면 충분히 가능하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인터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