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Home > 연설·기고문 > 연설·기고문

연설·기고문

연설·기고문

기고문/연설문의 조회 테이블로 제목,작성자,작성일,조회수,내용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제목 세계일보 기고문 - 변하지 않는 것, 변해야 하는 것
작성자 대변인실 작성일 2023-03-07 조회수 556
작성자대변인실
작성일2023-03-07
조회수556

[기고] 변하지 않는 것, 변해야 하는 것

 

세계일보/2023-03-07 

 

'인사(人事)가 만사(萬事)'. 말 그대로 인사가 모든 일이라는 뜻으로 국어사전의 정의는 알맞은 인재를 알맞은 자리에 써야 모든 일이 잘 풀린다는 의미다. 같은 일도 어떤 사람이 하느냐에 따라 그 결과가 달라진다는 말이다. 이처럼 중요한 인사가 성공적으로 구현되기 위해 가장 중요한 원칙은 '적재·적소·적시(適材·適所·適時)' 인사일 것이다. 누구나 한 번쯤 들어봤을 법한 이 두 가지 문구는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어느 시대에나 가장 중요한 불변의 인사 원칙으로 여겨지고 있다.

 

이러한 불변의 인사 원칙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인사 제도가 시대 변화에 맞춰 유연하게 바뀌어야 한다. 예컨대 디지털 전환기 도래, 세계적 경제 위기와 같은 급속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공무원이 과거보다 높은 전문성과 문제 해결 역량을 갖춰야 한다. 정보통신(IT) 기술 발전에 따라 국경을 넘어선 '인재 전쟁'(The war for talent)도 치열해지는 추세이므로 글로벌 인재 확보를 위한 특단의 전략도 요구된다.

 

한편, 불변의 인사 원칙처럼 시대가 변해도 변하지 않는 것이 있다. 바로 공직자가 지녀야 할 사명감과 책임감이다. 대한민국 헌법이 '공무원은 국민 전체에 대한 봉사자이며 국민에 대하여 책임을 진다'고 규정한 것처럼 공무원은 국민을 위해 존재한다. 단순한 직업 안정성보다는 공익을 위해 헌신하고, 때로는 희생할 마음의 준비가 된 유능한 인재가 시대를 막론하고 공직에 필요한 이유다.

 

변하지 않는 것과 변해야 하는 것, 언뜻 보기에 양립하기 어려울 것 같지만 함께일 때 의미가 있는 두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 인사혁신처는 올 한 해 인사 혁신의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먼저, 공직 내 유연한 인사 제도와 파격적인 성과주의를 확립하려 한다. 장기성과가산금과 속진임용제(Fast Track)로 고성과자에게는 보수·승진 등에서 확실한 인센티브를 부여할 것이다. 과학·기술 분야 등 전문 인재가 필요한 분야에 국내외 우수 인재를 적극적으로 영입하고, 그에 걸맞은 대우를 받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작년에 이어 '제2차 부처 인사자율성 제고' 계획을 수립함으로써 각 부처 장관의 효율적 인사 운영도 적극 지원하고자 한다. 한편, 공무원이 생산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원격 근무를 확대하고, 대인 관계 기법 교육 등을 통해 수평적이고 창의적인 의사소통이 가능하도록 공직 문화 혁신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불변의 인사 원칙처럼 시대가 변해도 변하지 않는 것이 있다. 바로 공직자가 지녀야 할 사명감과 책임감이다. 대한민국 헌법이 '공무원은 국민 전체에 대한 봉사자이며 국민에 대하여 책임을 진다'고 규정한 것처럼 공무원은 국민을 위해 존재한다. 단순한 직업 안정성보다는 공익을 위해 헌신하고, 때로는 희생할 마음의 준비가 된 유능한 인재가 시대를 막론하고 공직에 필요한 이유다.

 

변하지 않는 것과 변해야 하는 것, 언뜻 보기에 양립하기 어려울 것 같지만 함께일 때 의미가 있는 두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 인사혁신처는 올 한 해 인사 혁신의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먼저, 공직 내 유연한 인사 제도와 파격적인 성과주의를 확립하려 한다. 장기성과가산금과 속진임용제(Fast Track)로 고성과자에게는 보수·승진 등에서 확실한 인센티브를 부여할 것이다. 과학·기술 분야 등 전문 인재가 필요한 분야에 국내외 우수 인재를 적극적으로 영입하고, 그에 걸맞은 대우를 받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작년에 이어 '제2차 부처 인사자율성 제고' 계획을 수립함으로써 각 부처 장관의 효율적 인사 운영도 적극 지원하고자 한다. 한편, 공무원이 생산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원격 근무를 확대하고, 대인 관계 기법 교육 등을 통해 수평적이고 창의적인 의사소통이 가능하도록 공직 문화 혁신도 추진할 예정이다.

 

원문보기 : [기고] https://www.segye.com/newsView/202303065136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