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대메뉴 바로 가기

보도자료

Home > 새소식 > 언론 보도자료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의 조회 테이블로 제목,담당자,작성일,조회수,첨부파일,내용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제목 (관계부처 합동) 정세균 국무총리, 90년대생 공무원과 적극행정 나누기
담당자 작성일 2020-11-18 조회수 265
담당자
작성일2020-11-18
조회수265
첨부파일 201119 (관계부처 합동) 정세균 국무총리, 90년대생 공무원과 적극행정 나누기.hwp 다운로드(다운로드 31 회)    바로보기

□ "적극행정은 국민에게 희망을, 공직자에게는 보람을 줍니다. 젊은 공무원들이 주축이 되어 대한민국이 다시 전진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주세요."

 

 ○ 인사혁신처(처장 황서종) 소속 90년대생 공무원 4명이 '적극행정의 달인' 정세균 국무총리를 찾아 적극행정에 대한 생각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 인사처는 지난달 세종시 국무조정실을 찾아 정세균 총리와 '젊은 사무관과 함께하는 적극행정 간담회'를 갖고, 이날 나눈 대화를 인사처 유튜브 채널 '인사처tv(www.youtube.com/mpmkorea)'를 통해 18일 공개했다.

 

 ○ 정 총리는 90년대생 사무관들과 적극행정에 대한 생각을 나누며 젊은 공직자들이 가지는 적극행정에 대한 생각도 경청했다.

 

□ 정 총리는 코로나19 대응 과정을 설명하며 "속도가 중요한 방역 상황에서 현장의 많은 공직자들이 과감하고도 신속한 적극행정을 실천해야 한다."고 전했다.

 

 ○ 그러면서 코로나19 진단키트 긴급승인, 승차진료 방식 도입, 마스크 공급체계 개선 등 국민이 칭찬하고 해외에서도 벤치마킹하는 의미 있는 다수의 적극행정 사례도 소개했다.

 

□ 간담회에 참석한 강보성 사무관은 "적극행정의 달인 총리님을 찾아온 이유가 있다"라며 젊은 공무원들이 적극행정을 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질문했다.

 

 ○ 이에 정 총리는 "국민에게 사랑받고 싶지 않은 공직자가 있는가?"라고 반문한 후, "국민 말씀이 우선임을 명심하면 쉽게 답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 정 총리는 2006년 산업부 장관 시절부터 공직자들에게 "일하다가 접시를 깨는 것은 괜찮지만, 일하지 않아 접시에 먼지가 쌓여서는 안된다"면서 "국민에게 힘이 되는 일에는 접시를 깨는 경우가 있더라도 앞장서야 한다."고 일명 '접시론'을 강조했다.

 

 ○ 2007년에는 이러한 내용을 담아 '나의 접시에는 먼지가 끼지 않는다'라는 책을 출간하기도 했다.

 

□ 이날 간담회에서도 적극행정 성과를 낸 총리실 직원에게 더욱 열정과 도전정신을 갖고 업무에 임해 달라는 의미로 수여하고 있는 '적극행정 접시상'을 소개하기도 했다.

 

 ○ 인사처 젊은 사무관들은 "적극행정을 접시에 비유해 이해가 잘됐다"면서 "총리님 말씀이 무겁게 다가오는 만큼, 앞으로도 접시를 열심히 닦는 공무원이 돼야 할 것"이라고 적극행정 의지를 다졌다.

 

□ 마지막으로 정 총리는 "내년에도 코로나19 방역과 국민, 기업을 위한 민생경제 V자 반등에 힘써야 한다"면서 "대한민국이 다시 전진할 수 있도록 공직사회가 더욱 적극행정에 매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콘텐츠 담당부서 :
대변인실
전화 :
044-201-8042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