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대메뉴 바로 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보도자료

Home > 새소식 > 언론 보도자료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의 조회 테이블로 제목,담당자,작성일,조회수,첨부파일,내용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제목 (국제협력담당관) 외국 2030 공무원이 생각하는 공직문화 혁신은?
담당자 작성일 2022-12-09 조회수 665
담당자
작성일2022-12-09
조회수665
첨부파일 221210 (국제협력담당관) 외국 2030 공무원이 생각하는 공직문화 혁신은.hwpx 다운로드(다운로드 22 회)    바로보기 221210 (국제협력담당관) 외국 2030 공무원이 생각하는 공직문화 혁신은.pdf 다운로드(다운로드 28 회)    바로보기

 몽골, 인도네시아, 가나 등 다양한 국적을 가진 2030(MZ)세대 외국 공무원에게 한국의 공직문화 혁신에 대한 의견을 듣는 자리가 마련됐다.

 

 인사혁신처(처장 김승호)는 9일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국내 체류 중인 2030세대 외국 공무원들에게 각국의 공직문화 혁신과 조직 내 세대 간 화합에 대해 생생한 목소리를 듣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는 국내 대학에서 석사과정을 수학 중인 몽골, 인도네시아, 아제르바이잔, 가나, 나이지리아, 말라위, 탄자니아, 페루 등 8개국 20~30대 공무원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한국에 체류하며 느낀 경험담과 자국의 공직문화 혁신 등을 공유하는 한편, 한국 정부와 인사행정 분야에 대한 협력을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제르바이잔의 루스탐 압둘라자드(26, Rustam Abdullazade)씨는 "한국에 와서 경험한 행정서비스의 디지털 전환이 인상적이었다"며 "본국의 역량기반 공무원 인사관리 제도 실현을 위해 한국과 공무원 교육훈련 분야에서 협력한다면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참가자들은 새천년세대의 공직 유입이 증가함에 따라 조직 내 세대 간 화합과 의사소통에 대한 각국의 경험담을 공유하기도 했다.

 

 인도네시아의 리스트라 티야스 이르비안티(31, Ristra Tyas Irviantie)씨는 "인도네시아도 조직 내 세대 간 화합을 위해 한국의 공직문화 혁신과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다"며 "조직 내 젊은 세대의 비중이 높아지는 만큼 이들이 제시한 의견이 개방적으로 수용되고 정책 결정 과정에 반영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승호 인사처장은 "젊은 세대의 공직 적응을 돕고 기존 세대와의 화합을 이끌기 위한 공직문화 혁신은 여러 나라의 공통적인 고민거리임을 알 수 있었다"며 "인사처도 이러한 맥락에서 구성원의 소통역량 향상을 포함한 공직문화 혁신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후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비방ㆍ욕설, 음란한 표현, 상업적인 광고, 동일한 내용 반복 게시, 개인정보 유출 등의 내용은 게시자에게 통보하지 않고 블라인드 처리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해당 댓글에는 답변이 달리지 않으니, 문의사항은 각 담당 부서에 문의하시거나, 국민신문고를 통하여 질의를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콘텐츠 담당부서 :
대변인실
전화 :
044-201-8045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