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대메뉴 바로 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보도자료

Home > 새소식 > 언론 보도자료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의 조회 테이블로 제목,담당자,작성일,조회수,첨부파일,내용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제목 민간출진 국·과장 2배 이상 늘어난다
담당자 작성일 2015-05-14 조회수 4368
담당자
작성일2015-05-14
조회수4368
첨부파일 150513 (역량인재정책과)경력개방형직위 관련 보도자료.hwp 다운로드(다운로드 82 회)    바로보기 150513 (역량인재정책과)경력개방형직위 관련 보도자료.pdf 다운로드(다운로드 31 회)    바로보기

정부 각 부처에 민간출신 국·과장이 지금보다 2배 이상 늘어나, 공직의 개방성과 전문성이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인사혁신처(처장 이근면)는 각 부처의 경력개방형직위 지정계획을 접수한 결과, 국·과장급 144개 직위가 민간인만 지원할 수 있는 경력개방형직위로 지정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민간인만 지원 가능한 경력개방형직위는 각 부처에서 개방형 직위 중 민간이 맡기에 적합한 직위라고 판단한 것으로, 
40개 부처의 전체 개방형직위 439개 중 고위공무원단 50개, 과장급 94개이며, 공직 외부의 민간인에게만 개방하게 된다. 
  * (고공단) 개방형 175개 중 경력개방 50(28.6%), (과장급) 개방형 264개 중 경력개방 94(35.6%) 

경력개방형 직위제도는 인사혁신처가 민간의 경험과 전문성을 활용하고, 공직의 실질적 개방을 확대하기 위해 도입한 것으로,
 
홍보·정보화·문화예술·국제협력 등 민간의 인재풀이 풍부하고 민간의 경험과 전문성을 활용할 필요가 있는 일부 직위를 공직 외부(민간인)에만 개방하는 제도다. 

정부는 2000년 폐쇄적인 인사운영을 개선하기 위하여 공직내외의 공개경쟁을 거쳐 국·과장급 공무원을 선발하는 개방형 직위 제도를 도입?운영하고 있으나, 공직 개방효과가 미미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경력개방형 직위 지정계획안이 시행되면 개방형 직위의 민간임용률은 단계적으로 2배 이상 높아질 전망이다. 

현재 개방형 직위의 민간인 임용률은 15.6%*로 ‘무늬만 개방형’이라는 비판을 받아 왔으나,   
   * 총 429개 개방형 직위 중 민간인 67명 임용 (2015년 2월 기준) 

계획이 시행되면 2017년에는 현재보다 23.9%p(106명) 증가한 39.5%(173명)**까지 민간인 임용률이 높아져, 실질적인 공직 개방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 경력개방형 직위 144개에 나머지 개방형 직위의 現민간인 임용자 29명을 더한 수치 

정부의 경력개방형 직위 지정계획은 이르면 다음달 중 확정된다. 

인사혁신처는 각 부처에서 제출한 경력개방형 직위 지정계획안을 검토해 지정 규모가 적은 부처와 추가협의를 진행하고, 
경력개방형 직위의 시행 근거를 담은 ‘개방형 직위 및 공모 직위의 운영 등에 관한 규정’(이하 개방형 규정)을 개정하는 즉시, 공모를 통해 민간전문가를 선발할 계획이다.    

이근면 인사혁신처장은 “급변하는 글로벌 환경 속에서 세계 여러 나라 정부와 경쟁하기 위해서는 우리 정부가 다양한 분야의 우수인재 영입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경력개방형제도 도입 배경을 설명하면서 “더 많은 국민인재들이 공직에 도전하고, 국가발전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인사혁신처는 민간 인재를 개방형 직위로 적극 영입하기 위해 민간인 스카웃제 범위를 현재 ‘고위공무원단 가등급’ 직위에서 ‘과장급’으로 대폭 확대하고,
 
민간출신 공직임용자가 고용 불안 없이 장기간 소신껏 근무할 수 있도록, 성과가 탁월한 민간 임용자를 일반직공무원으로 전환하는 내용을 담은  ‘개방형 규정’의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콘텐츠 담당부서 :
대변인실
전화 :
044-201-8045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