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대메뉴 바로 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보도자료

Home > 새소식 > 언론 보도자료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의 조회 테이블로 제목,담당자,작성일,조회수,첨부파일,내용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제목 (개방교류과) 민간근무 휴직 신청접수 결과
담당자 작성일 2015-11-05 조회수 4660
담당자
작성일2015-11-05
조회수4660
첨부파일 151105 (개방교류과) 민간근무휴직 대상기업 신청접수 결과.hwp 다운로드(다운로드 382 회)    바로보기
□ 공무원의 교류 근무를 희망하는 민간기업의 열기가 뜨거운 것으로 나타났다.
❍ 인사혁신처(처장 이근면)는 2015년도 민간근무휴직제 희망 기업 수요조사 결과, 대기업, 중소·중견기업 등 65곳에서 74개 직위에 대해 채용계획서를 제출했다고 5일 밝혔다.
❍ 민간근무제도는 공직과 민간의 계획적이고 체계적인 인사교류를 통해 지식과 정보를 교류함으로써, 궁극적으로 국가인력의 균형 있는 활용을 도모하고, 국익에 기여하고자 도입됐다.
  - (취지) 공무원이 산업현장을 이해하며, 날로 심화되는 글로벌 경쟁 환경에 대응할 거시적 정책전문성을 기업 경영에 활용하고,
  - 공직 복귀 후에는 민간의 경쟁력을 공직에 이식해, 국가의 미래를 준비하는 핵심인력으로 양성
  - (제도시행) 2002년 처음 도입됐으나, 민관유착 등 일부 부작용이 불거지며, 2008∼2011년 중단, 2012년 부활
  - (2015년 개선) 민‧관 인적교류 활성화를 위해 대기업을 휴직 대상에 포함했으며, 조기퇴직 방지를 위한 의무복무 기간설정 등 부작용 방지대책 마련
□ 공무원 채용계획서를 제출한 기업은 대기업 29곳(44.6%)이 가장 많고, 중견‧중소기업 27곳(41.6%), 기타 단체‧협회 9곳(13.8%)이었다.
❍ 업종별로는 제조업 23곳(35.4%), 금융·보험 11곳(16.9%), 서비스업 9곳(13.8%)이었고, 건설·선박·운수·협회 등 기타 업종은 22곳(33.9%)으로 나타났다.
❍ 기업이 희망한 직급별 요청인원은 4급 이상 53명, 5급 이하 21명 등 74명이었다. 
□ 민간근무휴직제 대상 기업은 이달 중순 경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 인사혁신처는 근로조건, 채용직위, 업무의 적정성, 민관유착 가능성 등을 검토한 뒤, 적합한 대상기업과 직위를 확정하고,
❍ 그 후, 각 부처에서는 직위별 공모방식으로 후보자를 모집한 후 해당 공무원을 인사혁신처에 추천하고, 인사혁신처에서는 적격자를 각 기업에 최종 추천하게 된다.
□ 최재용 인사혁신국장은 “다수의 기업에서 높은 관심을 보인 만큼 공무원의 산업현장 이해와 공무원의 정책 전문성이 잘 결합할 수 있도록 제도를 운영하되, 민관유착 등 부작용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면서 “앞으로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해 공직의 개방과 공무원의 민간근무 등 쌍방향 인적교류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콘텐츠 담당부서 :
대변인실
전화 :
044-201-8045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